2023.01.11 (수)

  • 구름조금동두천 4.4℃
  • 맑음강릉 11.3℃
  • 구름조금서울 5.4℃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2.6℃
  • 흐림강화 0.1℃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9.9℃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돼지 인플루엔자’ 예찰 효율 높여야

국내 양돈농장 감염실태 연구결과 발표

일선 수의사가 ‘돼지 인플루엔자’ 감염을 의심한 농장 40곳을 조사한 결과 39곳에서 항원 혹은 항체 양성 반응을 보였다. 돼지 인플루엔자는 인수공통감염병이다. 

 

조호성 전북대 교수는 최근 열린 한국돼지수의사회 2022년도 연례세미나에서 국내 양돈농장의 돼지 인플루엔자 감염 실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조 교수는 “언제든 사람에 전파될 수 있는 중요한 질병임에도 국내에서는 아직 관심 밖에 있다”며 예찰 효율을 높여야 한다고 지목했다.

 

기존에도 종돈장 등에서 돼지 인플루엔자를 정기적으로 예찰하고 있지만, 좀처럼 검출되지 않는다. 감염돼도 바이러스혈증 기간이 짧다 보니, 증상을 의심한 시점에서는 항원을 분리하기 어렵다.
게다가 국내 양돈농장에서 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PRRS)이 만연해 있다 보니, 돼지 인플루엔자가 감염돼 있더라도 유산이나 호흡기 문제의 원인으로 PRRS만 주목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조 교수는 “수의사가 보기에 돼지 인플루엔자가 있을 것으로 의심한 농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큼, 전체 양돈농장의 실제 감염률보다는 높은 결과일 수 있다”며 해석에 주의를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최소한 수의사가 보기에 의심스러운 농장이라면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검체부터 전문가의 눈으로 어떻게 하는지가 중요하다”면서 “국내 양돈장에서 돼지 인플루엔자가 있다는 사실을 전제하고 백신 등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