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10.5℃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9.0℃
  • 구름조금강화 -2.8℃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올해 사룟값 급등 ‘작년보다 3배’…농가 허리휜다

밀 70.8%, 대두 68.6%, 옥수수 93.7% 올라
고환율로 불안 지속될듯…도산 막을 대책 절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국제 곡물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으면서 국내 축산농가들의 사룟값 부담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전남 나주화순)이 지난 3일 농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8월 기준 톤당 밀 가격은 345달러로 2020년 202달러 대비 70.8% 치솟았으며, 같은 기간 대두도 350달러에서 590달러로 68.6% 상승했다. 옥수수는 143달러에서 277달러로 93.7% 올랐다. 


신 의원은 우리나라가 국제 곡물가격 상승에 대응하기에는 매우 취약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2020년 식량자급률은 밀 0.8%, 옥수수 3.6%에 불과했으며, 사료용까지 포함한 곡물자급률은 밀 0.5%, 옥수수 0.7%, 콩 7.5%에 불과했다.
안정세를 유지해왔던 사료가격도 뛰고 있다. 사룟값은 2021년 전년대비 9.6%가 상승한 데 이어 올해 7월 기준 무려 27%가 추가 상승, 사료비 농가구입가격지수도 올해 2/4분기 133.8에 달해 그만큼 농민 부담이 늘어나고 있다.


신 의원은 “러-우 전쟁과 고환율 장기화로 국제곡물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사룟값은 축산물 생산비의 약 40~50%를 차지하는 만큼 농가의 연쇄적 도산에 따른 생산기반 붕괴가 우려된다”며 “이에 사료원료구매자금 금리 추가 인하는 물론 논 활용 조사료 재배 직불금 예산 반영 등 정부의 종합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