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4 (토)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2.1℃
  • 흐림서울 15.5℃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3.1℃
  • 구름많음울산 13.5℃
  • 구름많음광주 14.9℃
  • 구름많음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4.5℃
  • 박무제주 16.3℃
  • 흐림강화 14.9℃
  • 구름많음보은 12.3℃
  • 흐림금산 12.3℃
  • 구름많음강진군 15.1℃
  • 구름많음경주시 13.2℃
  • 흐림거제 14.1℃
기상청 제공

학교급식 줄며 삼겹살 가격만 껑충

URL복사

지난해 2월보다 27%이상 가격 올라

삼겹살 제외 다른 부위 수요 큰폭 줄어

 

 

삼겹살 가격만 껑충 뛰었다. 삼겹살로 수요가 쏠리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농산물유통정보시스템(KMAIS)에 따르면, 지난 1월과 2월 삼겹살(국산 냉장, 100g) 가격은 각각 2113원과 2075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월(1690원)과 2월(1623원)보다 각각 25%, 27% 이상 뛴 것이다. 2018년, 2019년 같은 기간에 비해서도 200~300원 오르며 2018년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삼겹살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는 것은 삼겹살을 제외한 돼지고기 부위 수요가 큰 폭으로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학교 급식이나 외식 등을 통해 뒷다리살이나 앞다리살 등 다양한 부위 소비가 늘어나면 삼겹살 가격의 이윤 폭을 키우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학교 급식이 줄면서 다른 부위 수요가 떨어진 데다 삼겹살로 수요가 몰리면서 도매 단가가 올라가는 경향을 보인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이런 상황에서 내식 일상화로 가정에서 구이용으로 먹는 삼겹살 소비가 늘면서 삼겹살 쏠림 현상은 더 심해졌다. 

 

하지만, 전반적인 돼지고기 가격은 삼겹살 가격과는 반대로 흐르고 있다. 경락가격이 생산원가에도 미치지 못하면서다. 농가의 부담은 커지고 있다.

 

실제로 축산물품질평가원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 1월과 2월 돼지고기 평균 경락가격(제주 제외)은 1㎏당 각각 3585원과 3457원을 기록했다. 이번 달에는 지난 12일까지 평균 3799원을 보였다. 지난해 1월(2866원)과 2월(3137원), 3월(3770원) 보다는 높아졌지만 몇 해 전까지 농가에서 생산원가로 매긴 4200원에는 미치지 못한다. 게다가 최근에는 곡물가격 상승으로 생산 원가가 더 올라 4200원마저 현실성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