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04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기자재

엠트리센, ‘AI기반 번식공정 스마트팜 시스템’ 실현

검출정확도 93% 자랑

내년 320억원 매출 전망

 

 

엠트리센(대표이사 서만형)이 ‘AI(인공지능) 기반 번식공정 스마트팜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양돈산업 첨단화를 실현하고 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엠트리센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최초로 AI기반 번식공정 스마트팜 자동화 풀버전을 출시해 국내 100여개 농업법인 및 농장경영체에 공급하고 있다.


그동안 사람이 일일이 처리하던 까다로운 번식공정을 비전 AI와 자동화시스템 기반 모바일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정밀관리 및 재고관리까지 노동문제를 해결해 미래의 농장을 현실에서 구현하고 있다. 
자동화 시스템은 생명체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인 93% 검출 정확도를 자랑하고 있다. △비정형 객체 AI 추론기술 및 업계 최다 동시 처리능력 △딥러닝 엣지 서버기술 △웹 기반 대규모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실시간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하루 1테라바이트 이상 대량 데이터 수집 및 정밀 분석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로봇 분야는 올해 개발 추진 조직을 신설하고 인공지능과 로봇의 완벽한 자동화로 첨단 미래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국가 및 전문기관들로부터 사업성과 성장성이 높은 기업에 지원하는 스케일업 팁스 사업과 산업 핵심 부품의 국산화 기업 선정을 통해 총 40억원을 지원받는 성과를 이뤄냈다. 


엠트리센은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신제품 연구개발에 더욱 속도를 올리고 있다.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로 상업화 중에 있는 AI 번식이상 진단시스템인 ‘딥아이즈’가 농식품부 주관 첫 스마트 축산 AI 경진대회 대상을 수상했다. 현재 농식품부의 수출지원사업에도 선정돼 양돈산업 최고 선진국인 덴마크에 자사 제품들을 수출 시범 실증 중에 있다. 


회사 측은 “업계 최상위 포지션 확보는 경영 실적으로 이어져 국내 시장 검증을 마친 올해는 150억원의 매출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내년에는 국내 업계 최초로 유럽,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해 국내외에서 32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