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10.7℃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1.2℃
  • 구름많음부산 14.5℃
  • 맑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15.6℃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5.3℃
  • 흐림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13.1℃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해외축산뉴스] 중국 수요증가로 옥수수가격 급등

URL복사

옥수수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중국의 곡물 수입량이 사상 최고 수준으로 치솟으면서다. 미국은 올해 말까지는 옥수수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1일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ICA)의 옥수수 선물가격은 전날보다 2.84% 오른 부셸당 6.0875달러로 2013년 5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국의 수요 때문이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수요국인 중국은 ASF 타격 극복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물가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돼지값을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생산량을 늘려야 하고, 옥수수를 주재료로하는 사료가 필요하다.

 

미국 농무부(USDA)는 중국의 이번 분기 옥수수 수입 수요는 2800만톤에 달하며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대외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내년에는 옥수수 수입량을 1500만톤 수준으로 줄일 것으로 관측했다.

 

특히 올해는 옥수수 수출국인 브라질이 재배에 차질을 빚으면서 모든 수입 수요가 미국으로 몰리고 있다. 옥수수 가격이 높아진 만큼 중국이 하반기부터는 사료용 수요를 쌀과 밀로 분산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곡물 수요는 올해 말까지 줄어들지는 않을 것으로 USDA 중국사무소는 예상했다. 한편 대두와 밀 선물가격 역시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