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8 (수)

  • 구름조금동두천 -7.6℃
  • 구름많음강릉 -0.8℃
  • 맑음서울 -4.0℃
  • 구름조금대전 -2.2℃
  • 흐림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1.1℃
  • 맑음광주 -2.7℃
  • 구름조금부산 0.1℃
  • 흐림고창 -4.4℃
  • 구름많음제주 5.2℃
  • 맑음강화 -7.8℃
  • 흐림보은 -4.0℃
  • 흐림금산 -4.2℃
  • 맑음강진군 -4.3℃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농업/축산

제주 돼지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연간 8282억원 고용 4127명 유발효과

제주 돼지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어느 정도일까.

 

제주도는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 의뢰해 ‘제주지역 양돈산업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양돈산업의 경제적 유발 효과는 연간 약 8280억원, 고용 유발 효과는 4127명으로 조사됐다고 지난 2일 밝혔다. 

 

2021년 돼지고기 판매 금액은 3636억원으로 추정됐다. 이는 필요경비를 빼지 않은 조수입 4745억원의 76% 수준이었다.
양돈산업으로 발생하는 비용은 분뇨처리 비용 356억8000만원, 악취·탄소배출로 인한 사회적 비용 713억3000만원 등 총 1070억1000만원으로 산출돼 유지해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왔다. 

 

앞서 2017년 양돈농가의 분뇨 무단배출 사태를 계기로 축산 악취 민원이 늘어나고 양돈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산되면서 제주 양돈산업의 유지 필요성에 대한 의문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또 연구원은 신규 진입 규제 등으로 돼지 사육 규모가 54만 마리에서 현상 유지 또는 감소세를 보이면서 육지와의 가격 차이는 갈수록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