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1 (수)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7.2℃
  • 박무서울 -1.5℃
  • 맑음대전 -3.7℃
  • 박무대구 -2.1℃
  • 맑음울산 1.9℃
  • 박무광주 0.0℃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7.3℃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사료가격 인하 시작됐나…도드람·나람사료 호응 

4분기 선제적 인하 이어 1월에도 추가인하 방침
한돈협회 “농협사료·민간사료업계 적극 동참” 촉구

 

사료가격 인하가 본격 시작됐다. 가장 먼저 도드람사료와 나람사료가 선제적 인하에 나섰다. 


이에 대한한돈협회(회장 손세희)는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감안해 도드람사료와 나람사료가 4분기 사료가격을 선제적으로 인하한데 이어 1월에도 추가인하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한돈협회는 “도드람사료와 나람사료의 선제적 사료가격 인하는 갈수록 경영사정이 어려워 시름하고 있는 전국의 한돈농가에게 모처럼 만에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이들의 상생정신을 적극 환영하며, 농협사료와 민간사료업계의 적극 동참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돈협회는 “축산농가들이 코로나19와 ASF의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도 배합사료업계는 국제곡물가격 인상을 이유로 올해 3월에 이어 7월에도 6~7%의 배합사료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한돈농가들이 상생을 위해 고통을 감내했던 만큼 이제는 사료업계가 호응할 차례다”고 주문했다.


한돈협회에 따르면 최근 옥수수, 대두박, 채종박 등 11월 국제곡물가격 동향과 환율변동 추이를 비춰볼 때 ‘원화강세’ 및 ‘곡물가격 약보합세’로 9월 고점대비 최대 5%(26원/kg 내외, 환율 1359원 기준) 인하요인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더욱이 2022년 9월 1450원까지 치솟던 원달러 환율은 12월 13일 기준 1300원 수준까지 안정된 상황으로 추후 1300원 이하로 하락시 17원 가량의 추가 인하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돈협회는 “문제는 사료가격 인상은 단호하고 신속하게 결정하면서도 사료값을 내리는 것은 서로 눈치만보며 차일피일 미루는 농협사료를 비롯한 대부분 민간사료업체들의 행태이다. 이미 3/4분기 사료가격 인하요인이 발생했지만 환율 문제로 연기해왔다. 하지만 최근 환율마저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가격변동이 없는 것은 축산농가의 어려움은 무시하고 제 배만 채우는 행태로 비판받아 마땅하다. 즉각 사료가격 인하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