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3 (월)

  • 맑음동두천 23.5℃
  • 맑음강릉 23.5℃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4.7℃
  • 맑음대구 25.8℃
  • 맑음울산 19.2℃
  • 맑음광주 23.7℃
  • 맑음부산 20.3℃
  • 맑음고창 21.1℃
  • 맑음제주 21.1℃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23.5℃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축산분야 온실가스 2030년까지 18% 줄인다

농식품부, 온실가스 저감 설비 확대 보급
분뇨정화처리·에너지화 시설 늘릴 계획

정부가 가축분뇨의 퇴액비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온실가스를 줄이는 저감설비 보급을 대폭 확대하고 분뇨를 활용해 생산한 전기·폐열 활용을 늘려 축산분야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18% 줄이기로 했다.


지난 3일 농식품부는 국무총리 주재 제33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축산분야 2030 온실가스 감축 및 녹색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농축산 중 경종부문은 경지 감소로 온실가스 배출이 감소할 전망이지만 축산부문은 현행 방식을 지속할 경우 배출이 2018년 940만t에서 2030년 1100만t으로 17%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식생활 변화와 소득 증가 등으로 축산물 소비가 지속 증가함에 따라 가축 사육도 늘어 온실가스 배출이 2030년 1100만t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이번 전략을 통해 분뇨 처리방식 개선과 저탄소 사양관리 등을 통해 축산부문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지속 가능한 환경친화적 축산업 기반을 구축하려는 것이다.


우선 농식품부는 축산분야 온실가스 배출원 관리로 발생량을 직접 감축할 방침이다. 분뇨의 퇴액비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농가에 온실가스 저감 설비를 56%까지 확대 보급한다. 또 분뇨의 정화처리 비중을 25%로 늘리고 에너지화 시설을 30개소까지 늘릴 계획이다. 아울러 저탄소 사양관리와 축종별 생산성 향상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940만t 대비 18% 감축한 770만t 수준으로 줄이는 것이 목표다. 이 경우 2030년 예상배출량(1100만t)의 30%를 줄일 수 있다.


축산업을 활용해 다른 분야의 온실가스 저감도 추진한다. 축분을 활용한 바이오가스로 생산된 전기와 폐열을 활용하는 에너지화 단지를 현재 1개소에서 8개소까지 조성하는 등 축분으로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축분 바이오차 활용 확대를 위한 규제 개선과 생산시설 투자를 확대한다.


또 현장의 고투입 가축사육 관행을 저투입, 저배출 구조로 전환해 스마트 장비와 솔루션을 전업농의 30% 이상 보급하고, 축산과 경종을 연계한 자원순환 농업을 보다 활성화하기 위해 농식품 부산물의 사료화를 확대한다.


이와 함께 이 같은 축산분야의 저탄소 이행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기술 개발을 촉진하고, 저탄소 축산물 인증제 확대, 저메탄·저단백 사료를 급이하는 농가에 사료비를 지원하는 저탄소 프로그램 등을 도입한다. 농가의 자발적인 탄소감축을 유도해 축산농가의 이행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2030년까지 축산농가의 시설개선과 분뇨처리 방법 개선, 스마트축산 확산 및 축산농가 인센티브 지급을 중점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농가와 소비자 단체 및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관합동 거버넌스를 구성해 저탄소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도 해소할 방침이다.


김정욱 농식품부 축산정책관은 “식물을 생산하는 경종분야와 달리 축산물 소비 증가에 따라 축산분야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번 축산분야 저탄소 전략을 수립했다”며 “이번 대책을 계기로 우리 축산업이 고투입 관행, 가축분뇨 문제 등을 개선해 국민께 신뢰받는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